[중국 > 홍콩] 직딩 여행작가의 여행법 #12
홍콩의 럭셔리를 탐하다 by 루꼴


홍콩은 그 어느 메트로폴리탄보다 트렌드가 빨리 바뀌는 곳이다. 대자본은 세계 시장에 진출하기 전에 홍콩을 그 실험장으로 사용한다. 미슐랭을 받은 식당, 118층에 있는 바에서 홍콩의 현재를 체험한다. 쉐프는 인상 좋고 자부심 강한 사람이고, 바 '오존'은 홍콩의 야경을 보는 새로운 시각을 제안한다. 도대체 얼마나 더 가야 홍콩을 제대로 볼 수 있을까? 이렇게 변화가 잦은 도시라면, 애초에 그건 불가능한 일일까?

[대만 > 주펀] 떠나 있지만 떠난다 #5
빗속여행의 낭만 by 정인혜


대만의 옛 거리를 찾아 떠나는 여행. 스펀역에서 사람들은 풍등을 날리고, 마을을 관통하는 철길 위에선 첫사랑의 추억이 담긴 영화가 기억의 힘으로 현실에 재생된다. 주펀에 도착했을 땐 이미 비가 내리고 있었다. 이번엔 이름을 잃어버린 소녀의 모험이 환상적인 홍등의 물결 아래 눈에 아른거리는 듯하다. 이 광경을 볼 수 있어 다행이었다. 여행 중 비가 오면 불편하기 그지 없지만, 비가 오기에 오늘의 긴 산책이 더 아름다웠던 거라고 절로 믿어진다.

[일본 > 홋카이도] 바다, 온천, 대나무의 벳푸 #3
철봉을 하려던 것도 감자를 먹으려던 것도 아니었지만 by 윤민영


남편의 고향은 삿포로다. 더위로 난리가 난 한여름에도 삿포로에선 솜이불을 덮어야 할 만큼 시원한 기운이 느껴졌다. 그리고 작은 경차를 빌려 무작정 동쪽으로 떠났다. 가는 길에 만난 감자 식당은 '시크'한 기운이 느껴지는 곳이었다.

[한국 > 서울] 굿바이 플루토 #2
바람 부는 압구정 by 이주호


유하 시인의 『바람부는 날에는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는 온갖 현대 사회의 욕망을 시어로 파헤친 시집이다. 그 시절, 압구정동은 욕망의 집결지였다. 이젠 '임대'가 붙은 수많은 공실들, 기력을 소진한 압구정을 걷는다.

[유럽 > 슬로바키아] 동으로 가는 길목 #8
유럽에서 '먹고산다'는 것 by 최동섭


'먹고산다'는 말에는 많은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단순히 돈을 벌어 생활을 꾸린다는 것 이상의 무엇이. 아무리 낭만적인 유럽이라 해도 소속은 있어야 한다. 동유럽에선 아직 그런 기회가 많은 듯하다. 찾고자 하는 의지만 있다면.

[일본 > 교토] 꿈꾸기 좋은 날 #3
여행의 의미 by 정예은


그런 기수가 있다. 남들이 보기에 서로 친하지 않은 것 같고 활동도 거의 없는 기수가. 정작 우리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기에, 주위의 우려를 불식하고자 다 함께 여행을 떠났다. 20년마다 새로 지어진다는 이세 신궁으로 말이다. 20년 후에 이 멤버로 다시 이곳에 온다면 궁의 모습은 바뀌어 있을 것이다. 하지만 추억은 영원히 이 자리에 남아 우리를 기다릴 테지.

[독일 > 본] 본, 내추럴하게 #8
독일로 돌아가 맥주 by 프리드리히 융


한 달 간 한국으로의 휴가를 다녀왔다. 만나야 할 사람도, 가야할 장소도 많았다. 고향은 우리가 여행지에서 느끼는 '꿈 같은' 곳으로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 좋은 시간에도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던 게 있으니, 독일의 맥주다. 본으로 돌아오자마자 기다리던 친구들을 만났다. 맥주, 맥주, 맥주. 아마 이것과는 절대로 헤어질 수 없을 것 같다.

[한국 > 고성]
춤추는 세계 #7
고성오광대 by 허유미


3년 전 여름, 고성오광대 전수관에서 보낸 일주일은 오로지 춤에만 집중하고 춤만 출 수 있던 의미 있는 시간이었다. 한량과 '싸나이' 사이를 오가는 듯한 고성의 춤은 감정에 솔직하고 마음이 뜨거운 사람들의 특질을 그대로 이어받은 게 분명했다.

무엇보다 고성오관대 전수관의 선생들은 먹고사는 일과 노는 일을 합일하여 사는 멋쟁이였다. 이들의 춤사위는 우리 민족의 본래 모습을 보여주는지도 모른다.

[미국 > 뉴올리언스]
the Stranger  #3
그런 삶을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by 별나


마음이 복잡한 시절엔 무엇이든 할 수 있고, 또 무엇도 할 수 없을 것만 같았다. 그 위태로운 줄타기를 계속하며 어른이 된 지금. 막연히 바라던 이국에서의 생활을 시작하는 이 시점이 그 시절의 꿈 하나를 이룬 것일까 되돌아 본다. 삶을 여행처럼 살고 싶다. 그것이 불가능한 명제라 하더라도 내가 나를 믿는 일을 멈추지 않는다면 거기에 조금이라도 가까워질 수 있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