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화려한 에코 관광지의 그림자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6 파나마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푸에르토 비에호 델 탈라망카Puerto Viejo de Talamanca로 가는 길이었다. 수도인 산호세에서 자동차로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군대 대신 학교와 병원을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5 코스타리카의 행복지수 행복지수는 GDP 등으로 나타난 경제 지표가 실제 삶의 행복을 반영하지 못한다는 인식에서 출발했다. 1972년 부탄의 지그메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기쁜 날이든 힘겨웠던 날이든, 하루는 언제나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4 코스타리카에선 이 말 한 마디면 된다 나라마다 그 언어를 사용하는 민족 고유의 정서를 담고 있어서 다른 언어로 번역되기가 어려운 단어들이 있다.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코스타리카에서 만난 대자연, 그리고 나무늘보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3 나무늘보는 슬로우라이프의 전형적인 모델이다 푸에르토 비에호 데 탈라망카(Puerto Viejo de Talamanca)는 코스타리카와 파나마의 국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동물원이 없는 나라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2 코스타리카는 동물원을 없애기로 결정했다 2015년 8월, 코스타리카 정부는 국내 모든 동물원을 없앤다고 발표했다. 동물들이 관광객들의 관람을 위해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푸라 비다, 행복의 단어
행복의 나라 코스타리카 #1 한국을 떠난 지 28시간. 미국을 두 번이나 경유하고서야 도착한 코스타리카 산호세 국제공항은 막 비가 갠 한적하고 차분한 공기에 싸여 있었다. 어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