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생활의 유혹 어쨌거나 해피엔딩
홍콩, 생활의 유혹 #4 사흘째 꼼짝없이 같은 무늬의 천장을 바라보고 있다. 1시 방향은 석고보드 귀퉁이가 깨져 있고, 10시 방향에는 스프링쿨러가 달려 있다. 일어나 돌아다니
나의 캄보디아 캄보디아가 싫어지면서 배운 것들
나의 캄보디아 #5 지금은 캄보디아가 싫거나 좋다고 의미를 부여할 시간은 지났다. 그저 익숙해졌고, 연속된 삶 속에 있던 또 하나의 삶의 터전, 그뿐이다. 하지만 나도 캄보디아
나의 캄보디아 캄보디아에서 만난 사람들
나의 캄보디아 #4 - 아저씨로부터 배우는 배려라는 이름 프놈펜에서 일할 때, 출장길을 함께하던 운전기사 아저씨가 있었다. 벙넷(Bong Neth)이라 불리던 아저씨는 내가
홍콩, 생활의 유혹 멸치와 응급실의 상관관계
홍콩, 생활의 유혹 #3 그럴 때가 있다. 지금 이런 상황이 어떻게 꿈이 아닐 수 있는지 아무나 붙잡고 따지고 싶은 그런 때. 그때도 그랬다. 이미 해가 넘어간 저녁 시간이었
나의 캄보디아 게으름에 대한 성찰
나의 캄보디아 #3 캄보디아에 지내면서 ‘이분들은 왜 이렇게 느릿느릿 한 걸까?’라는 생각을 꽤 많이 했다. 내가 만났던 몇몇 캄보디아 사람들의 이야기를
나의 캄보디아 나는 자원봉사자가 아니다
나의 캄보디아 #2 프로젝트를 시작할 때, 캄보디아 마을 사람들과 인터뷰나 회의를 할 때면 “어떤 것이 가장 문제라고 생각하고, 그래서 무엇을 필요로 하는가&rdqu
나의 캄보디아 그렇게 캄보디아 NGO 활동가가 됐다
나의 캄보디아 #1 나의 직업은 NGO 활동가 나의 현재 직업은 NGO 활동가이다. NGO에서 일한 지 5년차, 캄보디아에서 일한 지 4년차다. 나 역시도 내가 캄보디아에 이렇
6
혼자서, 교토 비 내리는 정원
ひとり、京都。 #3 새벽에 내리는 빗소리에 계획했던 고베 일정 대신 정원에 다녀오기로 했다. 결정을 내리기까지 갈등도 고민도 비에 대한 원망도 없었다. 벚꽃이 만발할 때도,
단편 제주, 책방 기행
단편 기획 기사 제주에서 차로 514Km를 달렸다. 제주 본섬 해안선을 두 바퀴 정도 돈 셈이다. 그 거리를 거의 서점을 다니는 데 썼다. 문을 닫아 들어가지 못한 곳까지 치면
혼자서, 교토 음예예찬陰翳礼讃
ひとり、京都。 #2 오늘만큼은 아무것도 하지 않기로 다짐했지만 방 귀퉁이에 뽀얗게 쌓인 먼지에 시선이 닿았다. 어느새 반납일이 되어버린 미처 읽지 못하고 쌓아둔 책들과 벚꽃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