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 내추럴하게]벚꽃 길 따라가면

본, 내추럴하게 #5



바야흐로 3월의 마지막 주가 되었습니다. 이게 매우 중요한 날인 게, 한국에선 아주 한참 전에 그 실효성의 문제로 폐지된 “서머타임”이 유럽연합인 이곳에서 시작되는 날이기 때문입니다.


이 서머타임은 매년 3월 마지막 주 새벽 2시가 3시로 당겨지면서 시작되는데요, 아침형 인간인 제게는 이 한 시간의 강제 시차적응이 매우 고통스럽습니다. 암튼 이놈의 아날로그적이며 야만적인 유럽 인간들의 제도 때문에 매년 이 고생을 해야 합니다.


그래도 이제 길고 어두웠던 독일의 겨울이 끝남을 알리는 공식적인 날이기에 매우 큰 의미가 있다 할 수 있겠습니다. 이제 한국과의 시차도 서머타임이 끝나는 10월까지 다시 7시간이 되네요.



본의 시내 중심 시청사를 왼쪽에 두고 시작되는 '알트슈타트Altstadt(구시가)'의 벚꽃 길은 처음 만났던 11년 전에도 아름답다고 생각은 했었는데요. 몇 년 전부터 갑자기 국내 및 해외 블로거들의 극찬을 받으며 폭풍 사진질이 시작되더니, 이제 벚꽃 시즌만 되면 원근 각지에서 벚꽃놀이를 하러 오는 관광객들이 미어터지는 본의 명소가 되었습니다. 심지어 어느 사이트에서는 “죽기 전에 꼭 가 봐야 할 곳” 중 하나라며 오버 30000%의 글을 써놨더군요.



뭐 아름답긴 합니다만, 죽기 전에 못 본다고 그렇게 크게 억울할 것까지는 없을 듯합니다.


암튼 말씀드렸듯 한국 여행 블로그에도 심심찮게 올라가는지 이곳에 가면 한국 분들도 많이 오시는 것 같습니다. 한국어가 자주 들려요. 문제는 이 벚꽃이 이렇게 활짝 피는 시기가 매우 짧을뿐더러 일조량과 비가 자주 오는 이곳 날씨로 언제 갑자기 확 피우고 지는지 알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만! 한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그것은,
저한테 미리 물어 보시면 됩니다!!!



제가 이곳을 찾은 이유는 아름다운 꽃과 어우러지는 주변 건물들, 봄의 정취, 마음의 안정, 무엇보다 나이 들며 꺼져만 가는, 삭막해지는 감수성의 회복, 매년 보지만 올해 또 보고 싶어지는 애잔한 항수.


이런 것들과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겁니다! 단지 이곳에 제 단골 이발소가 있어서 온 것뿐이라는 것이지요. 자, 길을 쭉 훑으며 올라오다 이런 이발소가 보입니다.



제가 십여 년을 다니는 이발소!


이름도 없어요. 그냥 '이발소'입니다. 우연히 이라크, 시리아 친구들을 알게 되고 같이 미국을 욕하다가 친해지고, 이 친구들이 운영한다는 이 이발소에 오게 된 것입니다. (물론 IS를 욕하고, 대한민국이 미국의 영원한 우방이라 말하며 친해진 미국 친구도 있습니다.)


제 마지막 한국의 봄은 2003년인데요, (이후로 봄에 한국 방문한 적이 한 번도 없네요.) 뉴스로 보면 미세먼지다 황사다 그래서 걱정도 많이 되지만, 한국의 봄도 세계 최고의 클래스라고 생각합니다. 오늘같이 봄기운이 느껴지는 날엔 아름다웠던 한국의 봄과 알록달록했던 산과 들이 많이 그리워지네요.



요약
본 벚꽃 길 : 본 시청사 오른편으로 펼쳐진 약 3-400미터정도의 작은 길
본 중앙역에서 도보 15분. 트람 62번 66번 각각 5분 이내 Stadthaus 하차


길가에 몇몇 커피숍과 유명한 아이스크림 가게가 하나 있음
아랍식 구레나룻을 만들어주는 ‘이발소’가 있음.
이 벚꽃을 가장 아름답게 보려면 하늘이 그날을 허락해야 하지만, 필자는 알 수 있음. (그러나 관대하진 않음.)
죽기 전까지 꼭 볼 필요는 없으나 봐서 나쁠 것도 없음.





글/사진(2-6) 프리드리히 융

2003년 독일유학 중 우연히 독일 회사에 취직하여 현재까지 구 서독의 수도(현재 독일의 행정수도)인 본에 거주중인 해외동포(?).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