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덤 만담 내 영혼의 트롤
무덤 만담 #6 언뜻 보니, 헨릭 입센의 옛집은 아직 문을 열기 전인 것 같았다. 문고리를 잡고 흔들어 봐야 판명날 일이지만 날이 추워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 싶지 않았다. 각박
무덤 만담 순례가 아니라도 만담이 아니래도
무덤 만담 #1 오랜 시간을 두고 이만하면 꽤 적절하다 싶은 이유를 만들어 놓았지만, 너무 공들인 티가 나서였을까? 누굴 만나도 먹히질 않았다. 꿈에 만난대도 말 한마디 못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