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거진 브릭스 Vol.46

즐거운 소요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옵니다.

가게들은 새 단장을 하여 문을 열고

햇살은 다른 5월보다 유난히 밝고 힘차게 쏟아지네요.

모두가 즐거운 소요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5월에는 브릭스에서도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이 소요가 계속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저희도 다르지 않네요.


매거진 브릭스 Vol.46을 읽어보세요.

매거진 브릭스 Vol.46

즐거운 소요


사람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옵니다.

가게들은 새 단장을 하여 문을 열고

햇살은 다른 5월보다 유난히 밝고 힘차게 쏟아지네요.

모두가 즐거운 소요를 시작하고 있습니다.


5월에는 브릭스에서도 다양한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이 소요가 계속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저희도 다르지 않네요.


매거진 브릭스 Vol.46을 읽어보세요.


매거진 브릭스 Vol.46

즐거운 소요


Contents

브릭스에서 만나다:

박근홍의 록앤롤 '디스 이즈 잇'

- 록 보컬리스트 박근홍 인터뷰 #1, #2

  보타니스트 김소희 대표와의 인터뷰 #2

  세상 모든 것의 역사를 담은 책방, 방학동 '사유의 사유'

스펙트럼 넓은 음악으로 드라마를 표현하는 작곡가,

민찬홍 인터뷰 #1, #2

<위대한 계약: 파주 책 도시>

- 정다운, 김종신 감독 인터뷰

시칠리아에서 보낸 한 달: 바로크의 도시 라구사

도망가고 싶은데요: 친구들아, 봄이다!

여분의 책방 리뷰: 여분의 책 리뷰 4월

매거진 브릭스 Vol.46

즐거운 소요


Contents

브릭스에서 만나다:

  박근홍의 록앤롤 '디스 이즈 잇' - 록 보컬리스트 박근홍 인터뷰 #1, #2

  보타니스트 김소희 대표와의 인터뷰 #2

  세상 모든 것의 역사를 담은 책방, 방학동 '사유의 사유'

  스펙트럼 넓은 음악으로 드라마를 표현하는 작곡가, 민찬홍 인터뷰 #1, #2

  <위대한 계약: 파주 책 도시> - 정다운, 김종신 감독 인터뷰

시칠리아에서 보낸 한 달: 바로크의 도시 라구사

도망가고 싶은데요: 친구들아, 봄이다!

여분의 책방 리뷰: 여분의 책 리뷰 4월


다른 책도 읽고 싶으신가요?

브릭스의 에세이 브랜드 '여분의책방'에서 출간한 신간을 확인하세요.


진실한 한 끼

신태진 지음


직장인들의 점심 한 끼,
지친 마음을 채우고 위로하는
그 소중한 시간에 대한 진심 어린 감회
“오늘 당신의 점심은 진실한 한 끼였나요?”


숨 가쁘게 사는 직장인들에게 하루 세 끼란 어떤 의미일까? 매끼마다 영양가 있게 잘 챙겨 먹는 일은 도전에 가깝다. 오늘 점심 뭘 먹을지 고민하며 삶의 즐거움을 얻기도 하지만, 때로는 먹고 사는 일이 인생의 전부인 듯 구속감과 자괴감을 느끼기도 한다. 저자 역시 책과 매거진 편집자로 일하며 한 끼 대충 때우고 밀린 업무를 처리하는 사람이었다. 매일같이 편의점 도시락 코너를 기웃대며 이 정도가 내 삶의 ‘진실한 한 끼’ 아닐까 적당히 타협하기도 했다.

정말 그럴까? 똑같이 소박하고 저렴하더라도 누군가 정성 들여 차려준 밥을 먹은 적도 많지 않았나? 기억에 오래 남는, 지친다 싶을 때쯤 수저를 쥐어주며 다시 세상 밖으로 나아가게 해 주던 한 끼도 있지 않았던가? 그래서 진짜 ‘진실한 한 끼’를 돌이켜 보기로 했다. 카레라이스, 콩나물 비빔밥, 생선구이, 부대찌개, 잔치국수. 습관처럼 먹어 온 평범한 식단 속에서 작은 기쁨과 경이를 찾는다.

이 에세이는 혼자 밥 먹는 걸 편애하던 사람이 누군가와 함께 먹는 즐거움을 배워 가고, 혼자 먹더라도 대충보다는 좀 더 잘 먹게 되어 가는 과정을 그린다. 그러면서 음식을, 그걸 요리해 주는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점점 무르익어 간다. 그때 먹었던 한 끼가 정말 큰 힘이 되었다고, 한 끼, 한 끼 진실했던 순간들을 떠올려 본다. 


브릭스가 통도사의 가을을 좋아합니다

온라인 갤러리


통도사에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단풍이 그토록 불거져도

하늘의 푸른기는 가려지지 않고

사람이 그토록 많아도

경내의 고요는 흐트러지지 않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통도사의 가을이 펼쳐집니다.


다양한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콘텐츠도 즐겨보세요.


진실한 한 끼

신태진 지음


직장인들의 점심 한 끼,

지친 마음을 채우고 위로하는 그 소중한 시간에 대한 진심 어린 감회

“오늘 당신의 점심은 진실한 한 끼였나요?”

숨 가쁘게 사는 직장인들에게 하루 세 끼란 어떤 의미일까? 매끼마다 영양가 있게 잘 챙겨 먹는 일은 도전에 가깝다. 오늘 점심 뭘 먹을지 고민하며 삶의 즐거움을 얻기도 하지만, 때로는 먹고 사는 일이 인생의 전부인 듯 구속감과 자괴감을 느끼기도 한다. 저자 역시 책과 매거진 편집자로 일하며 한 끼 대충 때우고 밀린 업무를 처리하는 사람이었다. 매일같이 편의점 도시락 코너를 기웃대며 이 정도가 내 삶의 ‘진실한 한 끼’ 아닐까 적당히 타협하기도 했다.

정말 그럴까? 똑같이 소박하고 저렴하더라도 누군가 정성 들여 차려준 밥을 먹은 적도 많지 않았나? 기억에 오래 남는, 지친다 싶을 때쯤 수저를 쥐어주며 다시 세상 밖으로 나아가게 해 주던 한 끼도 있지 않았던가? 그래서 진짜 ‘진실한 한 끼’를 돌이켜 보기로 했다. 카레라이스, 콩나물 비빔밥, 생선구이, 부대찌개, 잔치국수. 습관처럼 먹어 온 평범한 식단 속에서 작은 기쁨과 경이를 찾는다.

이 에세이는 혼자 밥 먹는 걸 편애하던 사람이 누군가와 함께 먹는 즐거움을 배워 가고, 혼자 먹더라도 대충보다는 좀 더 잘 먹게 되어 가는 과정을 그린다. 그러면서 음식을, 그걸 요리해 주는 사람을 대하는 태도가 점점 무르익어 간다. 그때 먹었던 한 끼가 정말 큰 힘이 되었다고, 한 끼, 한 끼 진실했던 순간들을 떠올려 본다. 


새로 업데이트된 온라인 갤러리도 확인하세요.

브릭스가 통도사의 가을을 좋아합니다

브릭스 온라인 갤러리


통도사에 가을이 찾아왔습니다.
단풍이 그토록 불거져도

하늘의 푸른기는 가려지지 않고

사람이 그토록 많아도

경내의 고요는 흐트러지지 않습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통도사의 가을이 펼쳐집니다.


다양한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콘텐츠는 물론 브릭스에서 출간한 다른 도서도 확인하세요.

BRICKS @ Instagr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