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rs ; 브릭스의 필진
miya
런던대에서 석사를 마치고 옥스퍼드에서 연구원으로 일하다 지금은 서울 체류자. 대륙을 가리지 않고 오지를 휘젓고 다녔지만, 이제는 카페에 나른하게 앉아 일기를 쓰고 엽서를 쓴다. 창밖을 바라보는 맛이 더욱 좋아져 걷기도 싫어져 버린. 아니, 아니, 나이 때문은 아니라고.
Stella kim
짧은 여행이 아쉬워 낯선 도시에 닿으면 3개월 이상 살아보고자 했다. 호주를 시작으로 필리핀, 이탈리아, 말레이시아, 태국에 머물렀다. 다시 이탈리아에 돌아와 4년째 피렌체에서 거주하며 여행을 안내하고 있다.
강수진
코스타리카의 유엔평화대학에서 지속가능한 개발을 전공했다. 지구별의 모든 사람이 환경친화적이고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정책 입안을 연구하고 있다. 『홍콩단편, 어쩌면 익숙한 하루』의 공동저자.
Kay Choi
서울에서 마케터로 활동하다가 결혼과 동시에 2011년 홍콩으로 이주했다. 여행 칼럼을 기고하거나 동화를 쓰면서 밤하늘의 달이 자신을 스토킹 한다고 믿는 다섯 살 난 딸과 함께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보낸다. 『홍콩단편, 어쩌면 익숙한 하루』의 공동저자.
굔 짱
국문학과를 다니는 내내 일본어를 공부하다 7년 전 도쿄로 떠나 은행 시스템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다. 일본 여자를 만나 하루빨리 도쿄 가정을 이루고 싶지만, 이유를 모르겠네, 줄곧 미팅만 하고 있다.
농촌총각
인생의 절반에서 새로운 기회가 한 번은 더 올 거라 믿는 농부. 좋은 책, 음악, 영화, 사람들로 가득한 문화창고를 꿈꾸고 있다.
mmbl@naver.com
루꼴
최소 2개월에 한 번은 비행기를 타줘야 제대로 된 행복한 인생이라고 믿는 여행교 교주. <미국 서부 셀프트래블>, <뉴욕 셀프트래블> 외 여러 권의 저서가 있는 베스트셀러 직딩 여행작가.

http://blog.naver.com/eiffel

밤하늘은하수
세계 최대 섬인 그린란드에 사는 유일한 한국인이다. 그린란드 대학교에서 West Nordic Studies 전공으로 사회과학석사과정 중에 있다.

https://galaxylake.blog.me/

별나
클래식 작곡 전공, 빌보드 코리아 기자, 예술 강사를 거쳐 이젠 현실과 이상의 경계에 선 (우아한) 몽상가. 수전 손택을 닮고 싶고, 그보단 소박하게 전 세계를 산책하고 싶다는 소망을 갖고 있다. 미학을 공부하고 있으며, 현재 미국에 거주 중이다.
최동섭
슬로바키아 생활 14년 차. 삼성전자 슬로바키아 법인에서 9년간 근무하다 독립했다. 현재 슬로바키아에서 CDS Korea라는 기계설비무역 및 여행 코디네이터 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동유럽/일본/한국에 자신만의 놀이터를 하나씩 만드는 게 목표.
프리드리히 융
2003년 독일유학 중 우연히 독일 회사에 취직하여 현재까지 구 서독의 수도(현재 독일의 행정수도)인 본에 거주중인 해외동포(?).
카이 브룩스
Imperial College London에서 A.I. 전공으로 박사학위를 받았고, 홍콩에서 스튜디오를 열고 사진작가로 활동하다 현재 서울에서 프리랜서 사진작가이자, 소설가로 살고 있다. 『홍콩단편, 어쩌면 익숙한 하루』의 공동저자.
최민석
소설가이다주변에서 많은 조언을 들으며 살고 쓰고 있으며귀가 얇다쓴 책으로는 소설 <능력자>, <쿨한여자>, <미시시피 모기떼의 역습>, 에세이 <베를린 일기등이 있다.
김경일
디자인 회사 DNC의 대표이자 디자이너.
김인수
크라잉 넛, 그러니까 바로 그 크라잉 넛에서 키보드와 아코디언을 연주하고 있다.
김혜원
오브제 작가. 미시적이고 개인적인 것들에 관심이 많고, 공간/오브제/책이 결합된 형태의 작업을 하고 있다. 다양한 특기를 가진 예술가들과 공연/전시 외 여러가지를 하는 ‘다방구밴드’로도 활동하고 있다. 『말 걸어오는 동네』 공동 저자.
당신의봄
콘텐츠 에디터. 취미는 사랑. 특기는 공상. 보고, 듣고, 느낀 것에 대해 쓴다. 낯선 곳에서 여행이 아닌 일상을 꿈꾼다.
정인혜
‘앞으로의 삶에 후회를 남기지 말자’ 라는 생각에 돌연, 평소 동경하던 도시인 도쿄에의 유학길에 올랐다. 여행하며, 산책하며, 사진 찍는 것을 가장 큰 즐거움으로 여기고 있다.

https://www.instagram.com/37midori/

정예은
교토 도시샤대학교 문학부 3학년. 하루 일과중 시 쓰는 시간과 노래를 들으며 산책하는 시간을 가장 좋아한다.
윤민영
한국에서의 별명은 차쿠리. 일본에선 미-짱. 규슈 오이타현의 벳푸에서 바다가 환히 보이는 아파트에 산다. 대나무가방을 들고 대나무공예를 배우러 다닌다. 대나무가 있는 마당에서 댓잎이 바람에 스치는 소리를 벗삼아 슥슥 작업하면서 늙어가고 싶다. 조선 시대 장인들처럼 편안하고 아름다운 작품을 만드는 것이 인생의 목표.
겨울베짱이
방방곡곡 베 짜는 조사를 하거나 직접 베 짜는 것을 즐긴다. 눈을 좋아한다.
김동재
어쿠스틱 밴드 '신나는섬'에서 리듬 기타, 우쿠렐레, 보컬을 맡고 있지만, 전공은 탬버린과 숟가락이다.
정영진
안산에 있는 대동서적에 16년째 근무하며 늘 새로운 서점을 찾아 헤매는 서점 중독자이다. 특히나 우리와 비슷한 성향의 일본 서점에 빠져 살고 있다.
현소영
도시와 건축물, 그 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과 크고 작은 해프닝을 탐닉하는 삼인칭 관찰자. 한껏 게으른 몸뚱이를 간발의 차이로 이긴 호기심으로 매일 아침 겨우 눈을 뜰 기력을 유지하고 있는 최소주의. 좀머 씨처럼 등속도를 유지하며 런던을 골똘히 누비고 다니는 뚜벅이 외국인 노동자.
허유미
안무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춤과 관련된 수업과 글쓰기를 함께 하고 있다. 세상의 모든 춤들에 관심이 있다. 
정은숙
서울에서 10년간 무역회사에 근무하다 2016년 남편, 딸 아이와 함께 모리셔스로 건너가 작은 사업을 하며 시트콤 삶을 살고 있는 한국아줌마. 영어이름이 Elly라서 이곳에서는 마담 앨리로 불린다. 
한수정
우아한 삶을 지향한다. 그러나 관념과 현실을 분리시킨 채 살아가고 있다. 조금이라도 그 균형을 맞추기 위해 혼자 떠나는 여행에 집착하고 있다. 『규슈단편』을 함께 썼다. 
백지은
지역 방송국에서 일하며 덕질하는 게 유일한 취미인 3n살 덕후. 종종 여행하고, 가끔 글을 쓴다. 『규슈단편』을 함께 썼다. https://instagram.com/cantabile.j
이진희
2014년 강렬했던 스페인 여행의 마력에 빠져 무대뽀로 스페인에 터를 잡아버린 그녀. 현재는 스페인 현지 가이드로 활동중이다. 
이유리
성산동에서 책방 '그렇게 책이 된다'를 운영합니다.
https://instagram.com/becoming_books
이원식
본업은 영상콘텐츠를 만드는 PD. 애호하는 것은 와인, 프랑스, 그리고 프랑스어. 
라이언(조대현)
54개국, 162개 도시 이상을 여행한 여행 작가. <꽃보다 청춘 아이슬란드>편에 저서 <아이슬란드 링로드>가 소개되기도 했다. 출판사 '해시태그'를 운영 중이다.

Editors ; 브릭스의 편집인
이주호
여행 매거진 BRICKS의 편집장. 여행을 빌미로 자신을 둘러싼 환경에 대한 글을 쓰고 있으며, 『오사카에서 길을 묻다』, 『도쿄적 일상』을 펴냈다.
신태진
여행 매거진 BRICKS의 에디터. 『홍콩단편, 어쩌면 익숙한 하루』의 공동 저자.